공연·전시
전주국제영화제, 코로나19 여파로 ‘무관객 영화제’ 개최
윤성실 yss@wtimes.kr   |   2020. 04. 29 02:06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5월 28일부터 6월 6일 사이 진행

 


(사진=더블유타임즈, 제공=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전주국제영화제가 무관객 영화제로 전환, 개최된다.

 

이사회는 앞서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이미 개최 일정을 한달여 늦춘 528일로 변경한 상태였다. 일자 변경뿐만 아니라 상영작 발표를 비롯해 대담 및 토크 프로그램의 온라인 전환, 해외 게스트 초청이 불발된 것에 대비한 온라인 관객과의 대화, 그리고 스태프와 초청자, 관객들을 대상으로 한 고강도 방역 대책 등 안전한 영화제를 치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심해왔다.

 

이번 무관객 영화제는 국제경쟁, 한국경쟁, 한국단편경쟁 등 경쟁 부문 작품은 각 부문 심사위원과 상영작 감독 등 최소 인원만 참여한다. 국내에서 관객 없이 영화제를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영화제는 전주프로젝트마켓을 비롯한 창작 지원 프로그램은 전과 다름없이 진행하며, 예정된 영화제 기간인 528일부터 66일 사이 제작사와 감독들의 허락을 구한 작품에 한해 온라인 상영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코로나19가 안정화됐다는 판단이 설 때 올해 초청작을 관객에게 소개하는 장기 상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사회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전주국제영화제의 개최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셨습니다. 그 마음을 감사히 기억하겠습니다. 또 송구하지만 전주국제영화제의 이 같은 결정을 양해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하며 이번 영화제가 무관객으로 진행 되는 것에 대해 양해를 구했다.

 ​

윤성실 기자

yss@wtimes.kr

◎ 더블유타임즈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더블유타임즈 W-TIMES Copyright Protected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Tags : 전주프로젝트마켓 등 창작 지원 프로그램은 변동 없이 진행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