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
덴티스테, 마스크 속 입 냄새 케어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강민경 desk@wtimes.kr   |   2020. 02. 17 03:54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마스크 필수템’으로 불리는 구강청결제 2종 제안

 

(Korean)

 


(사진=실란트로)

 

신종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중요한 시기다. 하지만 마스크 장기 착용을 꺼려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바로 입 냄새 때문이다. 장시간 마스크 착용 시 느껴지는 자연스러운 숨 냄새가 아닌 입 냄새가 느껴지는 사람들을 위해 덴티스테가 입 냄새 케어에 탁월해 ‘마스크 필수템’으로 불리는 구강청결제 2종을 제안했다. 


우선 덴티스테 후레쉬 브레스 스프레이는 2019년 한 해에만 65만개가 판매된 베스트 셀러 제품이다. 뱉거나 헹구어 낼 필요 없는 구강 스프레이로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다. 소비자 설문 결과 89%가 입 냄새 개선 효과가 있다고 응답했다(2019년 코스모뷰티, 푸드위크 관람객 255명 브레스 스프레이 체험 후). 15ml의 미니멀한 사이즈로 휴대가 간편한 반면 150회 사용량으로 가성비가 높다.

두번째로 덴티스테 내추럴 오랄린스는 99.9% 항균력(KCL 시험성적서 CT14-053684_2014)을 입증받은 가글 제품이다. 마스크 착용 전후나 자기전에 사용하면 좋다. 자연 유래 허브 성분이 함유되어 오래 지속되는 상쾌함이 특징이다. 휴대가 간편한 100ml 부터 가족 모두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700ml까지 다양한 용량이 구비되어 있다.

두 제품은 공통적으로 CMIT/MIT, 벤젠, 파라벤, 트리클로산 등 21가지 화학 성분이 없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강민경 기자

desk@wtimes.kr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마스크, 입냄새, 덴티스테, 구강스프레이, 가글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