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첼리스트 양성원, 프랑스 정부에서 수여하는 문화예술 공로훈장 슈발리에장 수상
민지혜 desk@wtimes.kr   |   2017. 06. 30 15:29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주한 프랑스 파비앙 페논 대사로부터 슈발리에장 수여

(Korean)

 


(사진=더블유타임즈)


한국을 대표하는 중견 첼리스트 양성원(현 연세대학교 교수, 영국 로열 아카데미 오브 뮤직 초빙교수)이 최근 주한 프랑스 대사관저에서 주한 프랑스 파비앙 페논(Fabien Penone) 대사로부터 프랑스 문화예술 공로훈장 슈발리에장(Chevalier de l’Ordre des Arts & Lettres)을 수여받았다.


양성원 교수는 청소년 시절부터 프랑스에서 수학하며 프랑스 파리음악원을 졸업하고 한·불 연주자와 함께 트리오 오원(Trio OWON: 첼리스트 양성원·피아니스트 엠마뉴엘 슈트로세·바이올리니스트 올리비에 샤를리에)을 결성하여 한국과 프랑스 간의 문화 교류에 앞장서 왔다. 

또한 2016년에는 한불 교류 130주년을 맞이하여 자문위원 활동과 함께 프랑스에서 개최하는 페스티벌 오원 음악제(예술감독 양성원)를 통해 피아니스트 임동혁,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아벨콰르텟 등 한국의 아티스트를 유럽에 소개하는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한국 문화 예술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는 가교 역할을 하는 페스티벌 오원의 예술감독인 그는 전 세계에서 존경과 사랑을 받는 아티스트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한편 이번 서훈식을 맞아 내한한 트리오오원은 30일 엘림아트센터에서 초청 공연을 가진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 간다라
Tags : 첼리스트, 양성원, 트리오오원, 문화교류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