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예능
걸그룹 ‘오마이걸’ 유아숲, 서울로 7017에 조성
민지혜 desk@wtimes.kr   |   2017. 09. 18 21:35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서울로 장미광장에 위치, 국내외 팬들 발걸음 이어질 것으로 기대

(Korean)

 


(사진=트리플래닛)


걸그룹 오마이걸 유아의 스물세 번째 생일을 기념하는 ‘오마이걸 유아숲 1호’가 서울로 7017에 조성될 예정이다. 이 숲은 오마이걸 팬카페 ‘미라클’과 나무 심는 사회혁신기업 ‘트리플래닛’이 함께 진행하는 ‘스타숲 프로젝트’를 통해 조성된다. 


서울로 7017의 나무들은 개인 또는 단체가 반려나무로 입양할 수 있으며 ‘오마이걸 유아숲 1호’는 ‘미라클’이 ‘유아 나무’를 입양하는 형태로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로 7017에는 이 외에도 EXO 수호, EXO 첸, 트와이스 사나, 2PM 이준호, 젝스키스, 소녀시대 등 다양한 스타나무와 200여명 시민의 나무가 자라고 있다. 

이 중 ‘유아 나무’는 서울로에서도 접근성이 높은 장미광장 근처에 위치, 국내외 팬들은 물론 많은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질 전망이다. 

숲 조성에 참여한 한 팬은 앞으로 오마이걸이 세계적인 걸그룹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서울의 중심인 ‘서울로 7017 장미광장’의 나무를 입양했다며 의미 있는 일에 스타와 팬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트리플래닛 김형수 대표는 “서울로 7017이라는 도시재생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해주시는 팬 여러분, 시민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서울로 7017이 도심 속 녹지 공간으로서 시민의 휴식 공간이자 서울의 명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트리플래닛은 지금까지 중국 사막화 방지 숲, 세월호 기억의 숲, 연평해전 영웅의 숲 등 다양한 사회적, 환경적 가치가 있는 숲을 조성하고 있으며 엑소숲, 마마무숲 등 스타의 이름으로 100여개의 숲을 조성한 바 있다. 2010년 설립 이후 중국, 케냐, 네팔, 미국 등 전 세계 12개국 130개 숲에 70만그루의 나무를 심어 매년 약 1만6천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상쇄 및 400억원 이상의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오마이걸, 유아, 유아숲, 서울로7017, 장미광장, 트리플래닛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