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헬스
일룸, ‘가구 읽어주는 남자 편’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 온라인 부문 수상
강민경 desk@wtimes.kr   |   2019. 03. 28 10:37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모델 공유, 도슨트로 변신…친근하고 알기 쉽게 일룸의 가구 디자인 철학 소개

 

(Korean)

 


(사진=퍼시스그룹)

 

 

퍼시스그룹의 생활가구 전문 브랜드 일룸이 한국광고주협회 주최 ‘제27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에서 ‘가구 읽어주는 남자’ 편으로 온라인 부문 좋은 광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일룸의 ‘가구 읽어주는 남자’ 영상은 2018년 ‘이유 있는 디자인’ 캠페인의 하나로 브랜드 모델 공유가 관람객에게 전시물을 설명하는 안내인 도슨트가 되어 일룸의 가구 디자인 철학을 설명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영상에서 일룸 가구 도슨트 공유는 아이가 안전하게 발을 디딜 수 있도록 계단을 구름 모양으로 디자인한 ‘팅클팝 2층 침대’, 최대 300도 회전으로 전선 꼬임 현상을 방지한 ‘볼케 리클라이너’ 등 일룸 제품의 디자인 포인트를 소개한다. 

특히 이 영상은 도슨트를 활용해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의 안전과 사용성까지 고려해 가구를 만드는 일룸만의 가구 디자인 철학을 이해하기 쉽게 전달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실제로 ‘가구 읽어주는 남자’ 영상의 누적 조회수는 3월 현재까지 약 380만회를 돌파했다. 앞서 2018년 8월 열린 ‘이유있는 디자인展’에서는 공유의 목소리로 일룸 제품의 디자인 디테일과 철학을 소개하는 ‘오디오 도슨트 가이드’ 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으며 전시기간 동안 누적 방문객 수 3만명을 기록한 바 있다. 

일룸은 “이번 수상은 일룸이 그동안 중시해 온 디자인 철학이 소비자들과 전문가들에게 잘 전달되고 인정받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제품의 외관 디자인부터 구조적인 설계까지 함께 다루는 디자이너링(Designeering)을 통해 실용적이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의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27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은 2018년 집행된 광고 중 국민들의 온라인 추천 광고와 광고회사가 출품한 작품들을 대상으로 예심, 100명의 국민심사단 현장투표심사, 소비자관련 학회 및 단체 대표로 구성된 심사단의 최종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하는 어워드로, 이번 심사에서는 총 31편의 광고를 선정해 시상했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더블유타임즈 에디터입니다.
Tags : 일룸, 가구읽어주는남자, 공유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