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전시
코리안 퍼시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개최
김민수 ms@wtimes.kr   |   2019. 04. 03 21:36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유능하고 실력있는 젊은 연주자들의 수준 높은 클래식 공연

 

(Korean)

 

 


코리안 퍼시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첫 정기연주회 포스터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강원호)201949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창단 첫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유능하고 실력 있는 젊은 연주자들이 뜻을 모아 침체된 클래식 공연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수준 높은 연주와 새롭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클래식 공연시장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2018년 창단해 오는 49일 첫 정기연주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는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은 모든 연주자들이 유럽 최고 명문대학에서 학·석사는 물론최고 연주자 과정을 이수한 수준 높은 연주자들로 구성돼 있다. 세계 유명 오케스트라와 협연은 물론 국내 저명한 오케스트라에서 수석으로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연주자들로 현 대한민국 클래식 음악의 중추들이다.

 

무엇보다 이번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창단 첫 정기연주회의 레파토리가 눈에 띈다. 1부는 일반 교향악 구조와 마찬가지로 1악장부터 4악장의 구조를 따르고 있지만 각 악장의 작곡자는 모두 다르다.

 

1부는 비제 카르멘 1막 전주곡을 시작으로 1악장 멘델스존 교향곡 4이탈리아’, 2악장은 베토벤 교향곡 6전원’, 3악장은 브람스 교향곡 3, 4악장은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5번으로 구성된다. 특히 모든 악장이 봄의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곡들로 관객들의 마음을 산뜻하게 꾸밀 예정이다.

 

2부는 관객의 귀에 익숙한 곡들이 연주된다.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의 악장 김유지의 협연으로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1악장이 2부의 문을 연다. 이어 대중의 귀에 익숙한 푸치니 오페 <투란도트>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테너 하만택이 노래하고 이어지는 무대에서 뮤지컬 <레미제라블> “I dreamed a Dream”을 소프라노 송은혜가 노래한다. 이외에도 번스타인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Tonight” 영화 <미이라 리턴즈>의 메인 테마 등 친숙한 음악들이 연주된다.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있는 단장 겸 지휘자 강원호씨는 이번 연주의 구성은 오직 관객중심, 고객중심이라며 관객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음악으로 꾸몄다면서도 이 뿐 아니라 향후 유명 작곡가들의 마스터 시리즈와 같이 난이도 있는 곡들도 함께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관객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한편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의 퍼시픽은 우리말로 태평양을 뜻함과 동시에 평화를 사랑하는이라는 뜻도 함께 포함하고 있어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이 음악의 평화사절단으로 이 땅 수많은 사람들에게 음악을 통한 평화의 메신저 역할을 하는 공연단체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김민수 기자

ms@wtimes.kr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강원호, 송은혜, 하만택, 김유지, 지휘자, 테너, 소프라노, 바이올린, 오케스트라, 롯데콘서트홀, 코리안퍼시픽필하모닉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