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전시
세계문자연구소,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 황금사슬’ 개최
지민아 desk@wtimes.kr   |   2018. 10. 04 09:19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10월 4일부터 7일까지 수성동 계곡·영추문·옥인동 일대에서

 

(Korean)

 


(사진=세계문자연구소)

 

 

(사)세계문자연구소(대표이사 임옥상)와 종로구가 공동으로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 황금사슬’을 10월 4일부터 7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특별시,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네이버가 후원한다. 


인간의 존엄을 향한 시민들의 내부 에너지가 방출된다는 것을 상징하는 문화적 퍼포먼스 ‘문자는 파열이다’가 개막과 폐막행사에서 펼쳐진다.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의 양지윤 예술감독은 ‘환대와 결속의 문자’라는 의미에서, 예술가와 지식인들의 문자는 시민의 자기 해방에 기여하는 도구라고 소개한다. 

축제는 수성동 계곡, 경복궁 영추문, 종로구 옥인동 34-1, 상촌재, 공간 291 등 종로구의 세종마을 일대에서 열리며, 옥인동 34-1에서는 문자를 주제로 한 다양한 강연들과 예술가들의 작품 전시가 진행된다. 

이번 축제는 강병인글씨연구소, 종로문화재단, (사)세종마을가꾸기회, 박록담한국전통주연구소, 공간 291, 협동조합사진공간, 내외주가가 협찬단체로 참여한다.  

 

한편, (사)세계문자연구소는 2014년부터 매년 세계문자심포지아를 개최하고 있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세계문자연구소, 세계문자심포지아 2018: 황금사슬, 서울시, 주한네덜란드대사관, 네이버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