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전시
대구오페라하우스, 제작 시즌오페라 ‘투란도트’ 개막
현민식 desk@wtimes.kr   |   2018. 07. 11 08:09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더욱 뜨거워질 이번 여름, 얼음공주 ‘투란도트’를 소환하다”

 

(Korean)

 


(사진=대구오페라하우스)

 

‘대프리카’라고 불릴 만큼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대구의 7월에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차가운 얼음공주의 이미지를 살린 ‘투란도트’를 여름시즌 기획공연으로 준비했다. 


고대 중국 베이징의 냉혹한 공주 투란도트와 그녀의 사랑을 얻기 위해 세 가지 수수께끼에 도전하는 칼라프 왕자의 이야기인 오페라 ‘투란도트’는 극적인 음악과 화려한 연출로 유명한 푸치니 최후의 역작이다. 특히 중국 전통악기인 공(Gong)을 사용한 동양적인 멜로디와 이국적인 분위기, 인기 아리아 ‘누구도 잠들지 말라 Nessun Dorma’ 등으로 유명하다. 

‘투란도트’는 ‘토스카’ ‘나비부인’ 등 아름다운 멜로디와 생동감 넘치는 음악적 표현으로 유명한 작곡가 푸치니가 “지금까지의 내 오페라들은 잊어도 좋다”고 자신했을 만큼 열정적으로 매달렸던 작품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무대에 오를 때마다 90% 이상의 객석점유율을 기록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라는 수식어가 무색하지 않다. 순수 공연 시간만 2시간이 넘고 출연진과 제작진이 300명에 가까운 대작이어서 자주 만날 수 없었던 오페라 ‘투란도트’를 관람하는 것은 매우 특별한 기회라고 할 수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지난해 여름, 공연 비수기라는 세간의 통념을 엎고 대성공을 기록한 바 있는 오페라 ‘투란도트’를 대구오페라하우스 고정 레퍼토리로 선보이게 되었다”며 '대구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 오페라 제작극장으로서의 역량을 보여줄 기회"라고 자신감을 밝혔다. 또한 배 대표는 "더위가 절정에 다다를 7월의 마지막 주말, 시원한 극장에서 매력적인 얼음공주를 만나는 것도 색다른 피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민식​ 기자 이메일 주소 desk@wtimes.kr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문화, 라이프 분야 뉴스 에디터입니다.
Tags :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페라, 투란도트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