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에콰도르 일부 지역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현민식 desk@wtimes.kr   |   2018. 04. 04 20:07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에콰도르 방문을 당분간 연기 또는 취소 권고

(Korean)



 

에콰도르(사진=픽스베이)

외교부는 최근 에콰도르 일부 지역 내 치안상황 악화와 관련, 우리국민 신변안전 보호를 위해 3일, 한시적(1주일, 상황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 자동연장)으로 기존 황색경보(여행경보 2단계 여행자제) 발령 지역 일부를 ‘특별여행주의보’지역으로 조정하기로 하였다.


현재 황색경보 지역은 키토(Quito), 과야낄(Guayaquil), 레벤타도르(Reventador) 산 주변, 퉁구라와(Tunguarahua) 산 주변, 산타엘레나(Santa Elena)주, 마나비(Manabi)주, 에스메랄다스(Esmeraldas)주, 까르치(Carchi)주, 수꿈비오스(Sucumbios)주다.


이번에 특별여행주의보가 발령되는 지역은 황색경보 중 에스메랄다스(Esmeraldas) 주의 산로렌소(San Lorenzo)군, 엘로이알파로(Eloy Alfaro)군이다.


최근 국경지대 소재 경찰서 폭탄테러 사건(2018.1월), 국경지대 순찰군인 사망・부상 사건(2018.3월), 현지 신문사직원 피랍 사건(2018.3월) 등 에콰도르-콜롬비아 국경지대에서 사건이 연속 발생하고 있어 현지 치안이 불안정한 상황이다.


‘특별여행주의보’는 적색경보에 준하는 효과가 발생하며, 동 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 △긴급용무가 아닐 경우 철수 또는 △가급적 여행취소 및 연기를 권고하는 의미이다.


이에 외교부는 긴급한 용무가 아닐 경우 에콰도르 방문을 당분간 연기 또는 취소하기를 권고하였고, 장기 체류 교민이나 부득이한 방문객들은 신변 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특별여행주의보 유지 여부는 향후 에콰도르 치안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검토해 나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에콰도르, 특별여행주의보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