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여행
폰타나, 그리스식 ‘그릭 요거트’와 스페인식 ‘레몬 알리올리’ 드레싱 등 2종 출시
양지수 desk@wtimes.kr   |   2017. 06. 07 08:45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유럽 현지 정통성을 강조한 맛으로 기존 제품과 차별화

(Korean)

 


(사진=샘표)


세계 각 지역 정통의 맛을 추구하는 샘표의 브랜드 ‘폰타나(Fontana)’가 유화형 드레싱(마요네즈를 베이스로 한 드레싱)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기존에 오일이나 과일을 기반으로 한 드레싱에서 규모가 큰 유화형 드레싱 시장에 진입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고 폰타나 브랜드의 시장성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시장 조사 기관인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지난해 상온 드레싱 시장은 약 154억 원 규모로 형성됐다. 이 중 마요네즈나 견과, 요거트 등을 주재료로 하는 유화형 드레싱이 절반 이상인 82억 원을 차지한다. 하지만 국내에서 출시되는 유화형 드레싱은 참깨나 흑임자, 사우전드 아일랜드 등 한국적인 맛을 중심으로 하고 있어 유럽 정통으로 인식될 만한 드레싱은 없는 상황이다. 

폰타나에서 이번에 출시한 ‘그릭 요거트’와 ‘레몬 알리올리’는 유럽 본고장의 맛을 구현한 드레싱이다. '폰타나 그릭 요거트'는 그리스 정통 요거트를 베이스로 레몬과 허브를 넣어 부드러우면서도 새콤달콤한 맛을 더했다. 그릭 요거트 특유의 진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적이며, 레몬과 허브가 상큼하게 어우러지며 조화로운 맛을 완성한다. 샐러드 드레싱은 물론 샐러리나 파프리카, 당근, 오이 등 다양한 채소의 디핑 소스(찍어먹는 소스)로도 활용할 수 있다. 


'폰타나 레몬 알리올리'는 마요네즈 소스에 마늘과 레몬을 가미한 스페인 정통 드레싱이다. 계란과 올리브유, 마늘을 조합한 스페인의 국민 소스, ‘알리올리(Alioli)’를 기본으로 하고 있어 고소하고 알싸한 드레싱 본연의 풍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여기에 레몬을 넣어 느끼함은 덜고 상큼함을 배가시켰다. 그릭 요거트와 마찬가지로 샐러드 드레싱뿐 아니라 훈제 연어나 치킨 윙 등의 요리에 디핑 소스로 즐길 수 있다. 

주민구 폰타나 마케팅 담당자는 “폰타나 그릭 요거트와 레몬 알리올리 소스는 유럽 현지의 정통성을 강조한 맛으로 기존 제품과 차별화를 꾀했다”며 “고급스럽고 색다른 풍미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폰타나가 상온 드레싱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폰타나 그릭 요거트와 레몬 알리올리 드레싱은 할인점 기준으로 3,600원(270g)이며 백화점, 대형 마트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편 폰타나는 서양식 전문 브랜드로, 드레싱을 비롯해 파스타 소스와 면, 수프, 오일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맛으로 떠나는 여행’이라는 슬로건 아래 해외 본고장의 맛을 그대로 재현하며 서양식을 제대로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 간다라
Tags : 폰타나, 그리스, 그릭요거트, 스페인, 레몬알리올리, 드레싱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