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건국대, 7일 미국 ‘주지사 퍼스트레이디’ 유미 호건에 명예박사 수여
김민석 desk@wtimes.kr   |   2017. 09. 13 08:53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미국 역사상 한인 최초 주지사 퍼스트레이디 유미 호건 여사, 한국문화 전도사 역할 크게 기여

(Korean)

 


(사진=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가 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로 건국대 행정관에서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을 열고 미국 역사상 최초의 한인 출신 주지사 퍼스트레이디 유미 호건(Yumi Hogan) 여사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한다. 


유미 호건 여사는 미국 역사상 한인 최초 주지사 퍼스트레이디로서 한국문화 전도사 역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유미 호건 여사는 메릴랜드 미술대학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면서도 활발한 작품 활동과 전시를 통해 미술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이민자와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편에서 미술 치료(아트테라피) 활동에 헌신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오고 있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 간다라
Tags : 건국대학교, 주지사, 퍼스트레이디, 한국문화, 유미호건여사, 명예박사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