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새터민 청소년과 자전거 국토 종주 실시
김민석 desk@wtimes.kr   |   2017. 09. 06 22:03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새터민 청소년들과 자전거 평화여행으로 국토의 아름다움을 느끼며 소통과 화합의 장 마련

(Korean)

 


(사진=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가 9월 3일부터 9일까지 아름다운 대한민국 국토를 여행하며 새터민 청소년과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하는 ‘한화 자전거 평화여행-다름의 동행, 함께 멀리’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새터민 청소년들을 포함한 일반청소년 참가자, ㈜한화 임직원 약 60명이 강원도 삼척에서 고성까지 동해안 자전거길 약 200km를 자전거로 여행하며 평화와 통일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서울시의 청소년문화교류 특화시설인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미지는 ‘한화 자전거 평화여행-다름의 동행, 함께 멀리’ 프로그램을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인 ㈜한화와 함께 2015년부터 3년째 이어오고 있다. 

한화 자전거 평화여행은 새터민 청소년들과 또래 비이주청소년들 간 소통이 부족한 현실에서 여행과 소통의 시간으로 새터민들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통일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4일 열린 출정식에서 청소년들은 자전거 여행의 출발을 알리는 ‘함께 멀리, 다름의 동행’ 구호를 외치며 강원도 맹방해수욕장을 출발하여 망상해변에 도착했다. 남은 일정 동안 양양군 동산포 해수욕장, 고성군 왕곡마을을 거쳐 통일전망대까지 약 200km의 대장정에 나선다. 

이번 행사에 청소년들은 행사 일정 동안 평화 교육 프로그램, 농촌 봉사활동, 평화의 벽화 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이러한 체험 활동을 통해 새터민 청소년들이 남한 청소년들과 공동의 목표를 성취함으로써 문제해결능력을 배양하고 도전을 통한 자신감을 느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이승민(가명) 학생은 “북한에 가족을 둔 입장에서 통일은 개인적으로 중요한 문제라 남한 친구들과 통일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어 지원했다”며 “이번 자전거 평화여행으로 한국 대학생들과 함께 통일의 꿈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가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 간다라
Tags :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새터민, 한화, 자전거, 국토종주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