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교부, 아세안 고위관리 및 주한아세안대사 대상 장관 초청 만찬
심지희 desk@wtimes.kr   |   2018. 06. 22 12:39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신남방정책의 본격 가동 위한 다양한 외교행사 추진 예정

 

(Korean)

 

 

(사진=외교부)

 

 

 

외교부는 8월 초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를 앞두고 신남방정책의 본격 가동을 위한 다양한 외교 행사를 연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먼저, 강 장관은 지난 20일 장관 공관에서 『제22차 한-아세안 대화(Dialogue)』에 참석하는 아세안 10개국 고위관리(SOM leader)와 아세안 사무차장을 위한 환영 만찬을 주최하였다.

 

이어 21일에는 제22차 한-아세안 대화(Dialogue)』가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됐으며, 회의는 1993년부터 개최된 한-아세안 연례 고위협의체로서, 양측은 정치‧안보, 경제, 사회‧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의 협력 관계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24일 부터는 인도네시아 주재 아세안 10개국 대표부 대사로 구성된 아세안 상주대표위원회(Committee of Permanent Representatives, CPR)가 우리 정부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하여 신남방협력 관련 다양한 국내 기관을 견학하고, △사람, △번영, △평화 3대 분야에서 실질 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강 장관은 7월 초 2019년도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을 방문하여 신남방정책의 지속적인 추진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며, 8월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서는 신남방정책의 핵심사업에 대한 아세안 차원의 지지를 공식화해 나갈 계획이다. 

 

 

 

심지희​ 기자 이메일 주소 desk@wtimes.kr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외교부, 아세안, 신남방정책, 외교행사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