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미 외교장관 통화
심지희 desk@wtimes.kr   |   2018. 05. 17 13:35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우리 정부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하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

(Korean)

 

 

(사진=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오전 마이크 폼페오(Mike Pompeo) 美 국무장관의 요청으로 동인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통보 문제 등 상호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강 장관은 북측의 통보와 관련한 우리측의 입장을 설명하고,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임을 설명하였다.

 

 


이어 양 장관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또한, 양 장관은 지난 5.11 회담에 이어 통화를 가진데 대해, 양 외교당국간 공조를 위해 앞으로도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상호 연락을 주고받으며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하였다.  

 

 

 

 

 

심지희​ 기자 이메일 주소 desk@wtimes.kr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외교장관, 통화, 판문점선언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