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강경화 외교부장관, 美 국무장관과 통화
임석준 desk@wtimes.kr   |   2017. 11. 06 19:58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 관련 준비 상황 종합 점검

(Korean)

 


(사진=외교부)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5일 아침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다음주(11.7-8)로 다가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 관련 준비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강 장관은 한‧미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평택 기지 방문, 국회 연설 등 금번 방한시 계획된 상징성 있는 일정들을 통해, 굳건한 한미동맹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위한 한‧미간의 긴밀한 공조가 한층 부각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틸러슨 장관은 북핵 문제 관련 한‧미간 공조가 긴밀히 진행되고 있음을 평가하며, 특히 최근 한‧중 관계 개선 협의 결과를 환영하면서 중국의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 해제 및 한‧중 관계 개선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의 외교적 기반 강화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두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준비가 양측에서 원활히 진행되고 있는 점에 만족감을 표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성공적인 방한을 위해 남은 기간 동안 양 장관 간 실시간으로 소통‧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출처=외교부)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강경화, 외교부장관, 미국, 국무장관, 도널드트럽프, 미국대통령, 방한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