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교부, 예외적 여권사용 허가 심의 대상에 이라크 신규사업 포함
임석준 desk@wtimes.kr   |   2017. 05. 12 22:43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이라크 전후 복구 및 인프라 구축 사업에 우리기업의 진출 기반 마련 기대

(Korean)

 


(사진=외교부)


지난 10일 외교부는 예외적 여권사용 허가 심의대상에 2014년 ISIL에 의한 모술 함락 이후 이라크 정세가 악화되면서 금지되어온 이라크 신규사업을 제한적으로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이라크 정부군의 모술 탈환이 가시화되고 치안 상황이 호전 양상을 보임에 따라, 상당수의 우리기업이 이라크 진출을 상담하고 예외적 여권사용 허가 신청 접수가 증가했다.

이에 한-이라크 양국 정부는 올해 3월 이라크에서 개최된 제8차 한-이라크 공동위원회에서 산업·보건·금융 등 경제사회 전반에 걸친 협력체계를 재가동하고, 이라크 전후 복구사업에 대한 우리기업의 적극 진출 방안 등을 협의했다. 

외교부는 또한 지난달 6일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하여 우리기업의 이라크 진출 타당성 및 안전성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우리국민의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조건 하에 이라크 진출을 허용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한편 이번 예외적 여권사용 허가 심의대상에 이라크 신규사업이 포함됨으로써, 이라크 전후 복구 및 인프라 구축 사업에 우리기업의 진출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 간다라
Tags : 외교부, 이라크, 여권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