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NEWS
캐나다 트뤼도 총리, 흑인분장 사진 인종차별 논란 확산
강민경 desk@wtimes.kr   |   2019. 09. 20 12:18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 대한 인종차별 논란 확산

 

(Korean)

 

 


(사진=타임)

 

 

 

다음 달 총선을 앞두고 있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 대한 인종차별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현지시간 18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는 트뤼도 총리가 2001년 웨스트포인트 그레이 아카데미 교사로 재직하던 시절 학교에서 열린 행사에서 갈색 피부로 분장하고 나타났던 사실을 폭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트뤼도 총리는 얼굴과 목, 손 등을 갈색으로 칠하고 터번을 두른 모습을 하고 있다. 당시 미국에서는 백인이 일부러 피부 색을 까맣게 칠하고 큰 몸짓 등으로 흑인을 묘사하는 것이 유행이었다. 하지만 흑인 인권운동이 일어나면서 이러한 분장은 인종차별로 금기시됐다.


이에 캐나다 야권에서는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지만, 트뤼도 총리는 연일 사과를 전하며 총선 캠페인은 이어나가겠다는 뜻을 전했다. 



 

강민경 기자

desk@wtimes.kr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더블유타임즈 에디터입니다.
Tags : 캐나다, 트뤼도총리, 인종차별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