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NEWS
미얀마, 인종청소 고발한 국제기구 통제 입법 추진
강민경 desk@wtimes.kr   |   2018. 03. 20 18:37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유엔과 국제비정부기구(NGO)의 자국 내 활동을 통제 입법 추진

(Korean)

 


(사진=SBS)



미얀마 정부가 '로힝야족 인종청소의혹을 받고 잇는 가운데, 유엔과 국제비정부기구(NGO)의 자국 내 활동을 통제하기 위한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미얀마 의회는 최근 자국에서 활동하는 NGO의 자국 내 활동을 감시하며, 통제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는 '국제비정부기구(NGO)에 관한 법안'을 심사하고 있다. 이 법안 초안에는 미얀마 직원들이 구호단체의 활동을 감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전해졌다.

 

실제 아웅산 수치 여사가 주도하고 있는 미얀마 정부는 미얀마의 이슬람 소수민족 로힝야족의 핍박을 방관하고 있다는 이유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앞서 로힝야족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는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미얀마 항전을 선포하고 3차례에 걸쳐 경찰초소 등을 급습하였다. 이에 미얀마 정부와 군은 로힝야 구원군을 테러단체로 규정, 대규모 병력을 통해 소탕작전에 나섰다. 이 때문에 지난 6개월간 많은 로힝야 난민이 미얀마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과 국제구호단체 등은 미얀마 군의 이러한 소탕작전을 인종청소라고 규정했으며, 유엔 고위 관리들은 관련자들을 국제 법정에 세워야 할 것을 요구하고, 이를 방관한 최고 실권자인 수치 여사에게도 책임이 있음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미얀마는 가짜뉴스라며 국제사회 조사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더블유타임즈 에디터입니다.
Tags : 미얀마, 아웅산수치, 국제비정부기구, NGO, 로힝야족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