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NEWS
美 유명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 英 테러 추모 콘서트 열어
장인영 jiy012@wtimes.kr   |   2017. 06. 20 16:19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사랑은 혐오 이긴다’ 메세지로 희생자 위로

(Korean)



올해 들어영국에서는 총 4차례 테러 공격을 받아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5 22일 멘체스터 공연장 테러 직후 자국 테러 경보 수위를 최고단계인 ‘위급(critical)‘으로 격상시켰던 英 메이 총리는 그 수위를 최근 바로 아래 단계인 ‘심각(severe)’로 내렸으나 여전히 계속되는 테러로 긴장을 유지하고 있다.

당시 맨체스터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하고 있었던 가수는 다름 아닌 미국 유명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였다아리아나 그란데는 Dangerous Woman 콘서트로 유럽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와중맨체스터 공연에서 이 같은 테러를 겪은 것이다이 날 IS소행으로 추정되는 자살 폭탄 테러로 22명이 사망하고 약 220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밝혀졌다콘서트는 곧바로 중단되어 관중들은 혼란 속 대피아리아나 그란데 역시 곧바로 전용기를 타고 미국으로 돌아갔다.

 

13일 후동료 가수들과 함께 맨체스터 테러 희생자 추모 콘서트 One Love Manchester 개최

 

 

(사진= 게티이미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콘서트에서 희생당한 팬들의 죽음에 깊은 슬픔을 표현하던 그는 13일 뒤 다시 영국으로 돌아와 맨체스터에서 One Love Manchester’을 개최했다.


BBC에서 생중계 되어 2017년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날 공연에는 마일리 사이러스(Miley Cyrus),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케이티 페리(Katy Perry) 등 유명 동료 가수들이 동참하여 희생자들을 추모하였다.


 3백만 파운드의 공연 수익은 모두 맨체스터 아레나에서의 테러로 사망한 희생자들의 가족에게 기부되었다그는 또한 부상자와 희생자 유가족들을 직접 만나 여러 차례 위로의 말을 전했다한편이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맨체스터 시(市)는 아리아나 그란데를 맨체스터의 명예 시민으로 임명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같은 아리아나 그란데의 노력은 단순한 금전적 기부를 넘어 ‘사랑은 혐오를 이긴다(Love beats Hate)’는 메시지를 통해 희생자 유가족들을 위로하고테러로 인한 또 다른 혐오 양산을 막는 “바람직한 예시”로 평가받고 있다

 

(English)



This year, there were total four terror attacks in United Kingdom, and a number of innocent people were injured or killed. As a response to Manchester arena terror attack of May 22, UK prime minister Theresa May once raised its threat level of terror to critical, which is the highest threat level of all. Despite continuous terror attacks in London, the threat level went down recently, but tensions remain in the UK.

 

It was an American pop singer Ariana Grande that was performing at Manchester arena where terror bombing occurred at that time. Ariana Grande was on the Dangerous Woman tour in Europe and happened to experience the tragic terror event that day. At the concert, 22 people were killed and approximately 220 people were injured and sent to hospital by the ISIS suicide bombing. The Dangerous Woman concert was immediately suspended and the audience were evacuated in chaos. Grande also escaped the arena and went back to United States.


13 days after the terror event, Ariana Grande held One Love Manchester concert for victims

 

Ariana Grande expressed her sorrow for victims from terror by tweeting that shes broken from bottom of the heart. After 13 days, she came back to Manchester and gave a benefit concert at the Old Trafford cricket ground, close to where terror event happened.  

 

The show was on BBC live, which was recorded as the most-viewed show of 2017 in the UK, and other famous American singers, such as Miley Cyrus, Justin Bieber, Katy Perry, etc., came together with Grande for the performance.

 

About £3 million profit from the concert was donated to those victims from Manchester terror event. Besides the tribute concert, Ariana Grande visited her injured fans in hospital and met the bereaved families as well. For such efforts and contribution, the Manchester city council said it is planning to grant her honorary citizenship of Manchester.  

 

Beyond just financial support, her efforts after the terror attack has been regarded as a desirable example of resilient and compassionate” response to terror with her moving message Love beats Hate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Tags : 영국테러, 맨체스터테러, 아리아나그란데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