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bassy news
제2회 방글라데시 영화제 개최 2nd Bangladesh Film Festival inaugurated in Seoul
정혜영   |   2019. 06. 13 12:30   |  
  • 글자크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 print
  • |
  • list
  • |
  • copy

(Korean/English)

  


아비다 이슬람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관이 개최하는 제2회 방글라데시 영화제가 11일 오후 3시 용산아트홀 소극장에서 막을 열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방글라데시 의원친선협회 회장 김기선 국회의원이 주빈으로 참석한 가운데 각국 주한대사들을 포함한 외교사절과 국내 방글라데시 자국민, 다수의 한국인 관람객들이 개막식에 참석했다.

 

아비다 이슬람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는 환영사를 통해 이번 영화제에서 선보여지는 작품들은 현대 방글라데시의 사회 구조와 문화를 묘사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모두가 방글라데시 영화를 함께 즐기고 이를 통해 양국간 인적교류가 증대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슬람 대사는 이날 건강문제로 참석하지 못한 방글라데시의 저명한 모르쉐둘 이슬람 영화감독에게도 이번 영화제를 위한 협력에 감사를 표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주요 내빈으로 참석한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제2회 방글라데시 영화제 개막을 축하하며 한국과 방글라데시는 독립이라는 역사 속에서도 공통점을 지니며 양국 모두 고유의 언어를 지켜냈다는 점에서 양국간 공통점을 강조했다. 방글라데시는 2 21일 모국어의 날을 기념하며 한국에서는 10 9일 한글날을 기념한다는 점에서 성 구청장은 양국의 언어 보존에 대한 열정에 주목했다. 그는 또한 이번 영화제를 통해 양국 국민들이 마음으로 소통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가까워질 수 있기를 소망했다.

 

·방글라데시 의원친선협회 회장 김기선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이번 영화제가 방글라데시와 한국 관계를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하리라 생각한다며 지난해 제1회 방글라데시 영화제에서 감상한 영화들을 통해 양국의 문화와 사회에 유사성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한·방글라데시 의원친선협회 회장 김기선 국회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2회 방글라데시 영화제는 주요 내빈들을 포함한 한문화진흥협회 정재민 회장과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관의 외교관들과 함께 리본 컷팅식으로 개막했다.    


개막작으로는 영화 데비(여신)’가 상영되었으며 모르쉐둘 이슬람 감독의 아키와 친구들’, 11인의 신인 감독들이 참여한 옴니버스식 구성의 영화 진심으로, 다카’, 루바이얏 호세인 감독의 공사중이 영화제 기간동안 상영된다.


이날 개막식에는 한국인 관람객들이 보다 방글라데시 문화에 친숙해질 수 있도록 행사장입구에 방글라데시 공예품 전시도 함께 진행되었다. 영화제에서 상영되는 영화작품은 모두 한국인 관람객을 위한 한국어 자막이 지원된다. 자막 번역은 한문화진흥협회의 협조로 진행되었다. 영화제 기간동안 많은 한국인 및 방글라데시 관람객들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2회 방글라데시 영화제 개막을 알리는 리본 컷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2nd Bangladesh Film Festival inaugurated in Seoul organized by the Embassy of Bangladesh


 

2nd Bangladesh Film Festival organized by the Embassy of Bangladesh in Seoul commenced at the Yongsan Art Hall, Seoul on 11 June 2019.

 

Chairman, Korea-Bangladesh Parliamentary Friendship Group Mr. Kim Kisun, MP and Mayor of Yongsan County Mr. Jang-Hyun Sung graced the occasion as the Guests of Honour in the Festival. Besides, Ambassadors, diplomats from different embassies, Korean dignitaries, Korean nationals and expatriate Bangladeshis attended the event.

 

Welcoming the guests at the event, Ambassador Abida Islam said that these films selected for the Festival, depict the culture and social fabric of contemporary Bangladesh. She invited everyone to enjoy these Bangladeshi films and hoped that it will further enhance the people to people contact between the two nations. She also acknowledged the support and contribution of Eminent Film Director Morshedul Islam in organizing this Film Festival who could not join the Festival due to his sudden illness.

 

On behalf of 300,000 residents, Guest of Honor Mayor of Yongsan County Mr. Jang-Hyun Sung congratulated the Embassy for the opening of the 2nd Bangladesh Film Festival. He highlighted the striking similarity between Bangladesh and the Republic of Korea in terms of defending their own language which is a common ground in their respective histories of independence.  He also observed similar passion between the two nations while observing the Mother Language Day (21st February) by the Bangladeshis and celebrating the language and writing system on Hangul Day (October 9th) by the Koreans. He hoped that this Festival will connect the people of both the countries through their hearts and minds so that they can get closer in various fields.

 

The other Guest of Honor Chairman, Korea-Bangladesh Parliamentary Friendship Group Mr. Kim Kisun, MP stated that this Festival will immensely contribute in strengthening the existing friendly relations between Bangladesh and the Republic of Korea. He also mentioned that after watching Bangladeshi films last year, he found similarities between the two cultures and societies.

 

Following the speeches, the Festival then opened in a grand manner by cutting of ribbons where the President of Korean Culture Association (KCA) and Secretary General of Korean National Commission for UNESCO (KNCU) were also present on the stage along with the officers of the Embassy.

 

After the inauguration, the sensational Bangladeshi film Debi (The Goddess) was screened as the opening film followed by the acclaimed film ‘Akhi and Her Friends’ directed by Morshedul Islam. Two more acclaimed films ‘Sincerely Yours, Dhaka’ directed by eleven young directors and ‘Under Construction’ directed by Rubaiyat Hossain will also be screened during the remaining days of the Festival.

 

For making the Korean people more familiar with Bangladeshi products, some handicraft items were also displayed at the entrance of the theatre hall. For the better understanding of the Korean audience, Korean subtitles have been added with all the films with the assistance of the Korean Culture Association. Korean movie goers along with the expatriate Bangladesh community are anticipated to enjoy this festival. 

 

◎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W-TIMES Copyright Protected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Tags : 주한방글라데시대사관, 방글라데시 영화제, 용산구청
(0/250자)

총 의견수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