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유정현 주 이란 대사, 모터파케르 아자드 이란-한국 의원친선협회장 면담

양국 관계 증진방안 협의

등록일 2020년11월17일 10시2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더블유타임즈, 제공=주 이란 대한민국 대사관)

 

주 이란 대한민국 대사관 유정현 대사는 11월 15일 루홀라 모터파케르 아자드(Ruhollah Motafakker Azad) 이란-한국 의원친선협회장을 면담하고 양국관계 증진방안을 협의하였다.

 

​본 기자가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이란은 남북한 동시수교국이며 중동 국가로는 최초로 한국과 교역을 한 국가이다. 1962년 10월 외교관계를 수립한 후 1967년 4월 주(駐)이란 한국대사관이 설치되면서 관계가 긴밀해지고 한국의 대(對)유엔정책을 지지하고 있다. 1973년 10월 석유파동 이후 급격히 증대된 석유 수입을 배경으로 상품교역·건설·인력 등 여러 면에서 양국간 협력관계가 급진적으로 확대되어 1975년 8월에는 주한 이란대사관이 설치되었다. 1975년 경제 및 기술협력에 관한 협정을, 이듬해 3월에는 무역협정을 체결하였다. 그러나 이란혁명 후 관계가 소원해져 1981년부터 1988년까지 대사대리급 관계로 변경되었다가, 1989년에야 다시 대사급 관계를 회복하였다. 북한과는 1973년 4월 수교하였다.

 

1989년 이란-이라크전쟁이 끝난 뒤 한국은 이란의 전후 복구사업과 이란 경제개발계획에 참여해 건설과 통상 협력이 신장되었고, 1990년대 후반에는 이란의 산업화 추진과 연계해 양국간 관계가 산업협력의 형태로까지 발전하였다. 양국의 산업협력이 고도화됨으로써 한국은 이란의 2대 교역국(1999), 이란은 한국의 3대 원유공급국으로서 상호 의존성이 갈수록 증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양국 관계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전기·전자·자동차·선박·제철·발전·석유화학·통신·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산업협력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석유·가스 개발, 댐 건설 등 한국 측의 건설 분야 진출도 늘어나고 있다.

 

2006년 기준 한국은 이란과 우호조약(1969.5), 문화협정(1974.7), 경제 및 기술협력 의정서(1975.7) 무역협정(1976. 2, 2006.7 수정안 서명), 상표권 및 특허권 보호각서 교환(1976. 2), 외교관 및 관용여권 소지자의 사증면제 각서 교환(1976.11), 사회보장협정(1977.5), 수산협력 협정(1977.5), 항공협정(1998.10) ,투자보장협정(1998, 2006년 발효), 해운협정(1998년 11 가서명), 주택도시협력 양해각서(2000.5), 이중과세방지협정(2002.1. 가서명, 2006.7.6 서명) 등 협정을 체결하였다.

 

1988년 6월에는 이란 내 한국의 건설현장을 이라크가 폭격하여 한국인 노동자 13명이 사망하고 37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하였지만, 계속 순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2005년 기준 대한(對韓)수입액은 21.4억달러, 대한수출액은 35.4억 달러로서 주요 수출품은 원유·액화석유가스(LPG)·석유화학·농수산물 등이며, 이 가운데 원유가 90%를 차지한다. 수입품은 자동차·선박·전자전기·섬유 철강 등이다.

 

윤성실 기자
yss@wtimes.kr


◎ 더블유타임즈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더블유타임즈 ​W-TIMES Copyright Protected

윤성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부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